아리오까리나
 

 회원 로그인

 메뉴

공지사항

처음으로 > 이야기쉼터


  
부분일식...
 아리군  01-01 | 조회수 : 1,720
아침일찍 작업을 시작하며 라디오를 들으니
오늘 아침부터 정오까지 일식이 일어난다고 해서
마냥 좋아했던 아리군....ㅡㅡ;;;
하지만 이것이 문제가 될 줄이야.

작업을 하며 엣지를 손보고 있는데
조명?이 어두워서 손보기 힘드네요.^^;;;;
잠시 손을 내리고 밖에 나가 일식을 잠시 즐기고 들어왔습니다.

어둠은 잠시...
다시 밝아지겠지요.

태양이 달에 가려지면 질수록 그 빛이 더 눈부시더군요.
어쩌면 아무런 어려움이 없다면 그 삶이 덜 아름다울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ㅋ
어둠이 왔다 가면 그 다음의 여명은 어제의 그 태양보다 더 아름다운거 처럼 알이죠.

오늘 하루도 화이팅입니다.gt;.lt;
* 아리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1-05 14:06)
* 아리군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1-05 14:08)
맨드라미
어둠이 왔다 가면 그 다음의 여명은 어제의 그 태양보다 더 아름다운거 처럼...
좋은 말이네요

제작 열심히 하시는군요.....?!
01-19 *
아리군

열심히 하다 못해 시체가 되어 발견되어도 좋아요.^^
하고 싶은 일을 하니깐요.
기다리시는 분들도 있구요.ㅎㅎㅎㅎ

01-19 *
웃음꽃

내가 아는 누군가가 당신을 정말 부러워 할것 같아요...........

자기가 하고 싶은일을 할수 있다는건 정말 행복한 일이아닐련지..

오카리나를 배운지 얼마되지않는 초보이지만

샘의 오카리나가 좋다는 자랑은 많이 들었습니다.
잘은 모르지만 시작하시는일 .....좋은 악기로  높은 명성을 얻을수 있길 바랍니다.

01-19 *
아리군

반갑습니다. 자주 글 남겨 주세요.
샘이라는 존칭이 어색합니다. 선생님이란 존칭 보다는 그냥 아리군이라 불러주세요^^

01-19 *
 목록  수정  삭제   
  부분일식...  아리군 01-01 1720
138   귀환?  바람소리 01-01 1649
137   청하에서의 생활....  아리군 01-01 1703
136   1c 새모델 성형...  아리군 01-01 1699
135   첫 술에 배부르랴...  아리군 01-01 1761
134   아리오카리나가 문을 닫습니다.  아리군 01-01 2020
133   어찌 살아...  DaSom 01-01 1669
132   점점 끓어 오른다.  아리군 01-01 1694
 ≪ [1].. 51 [52][53][54][55][56][57] 검색